2010.08 by 소담


가을이 얼른 왔으면 좋겠다
산에서 노랗게 물든 낙엽 하나 붉게 물든 낙엽 하나 주워와
이쁘게 컵받침으로 쓰고싶다
올해 여름은 젖은 솜마냥 유난히 무겁고 늘어진다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